한·미 원자력 고위급위원회 2차 전체회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미 원자력 고위급위원회 2차 전체회의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한·미 원자력 고위급위원회(HLBC)' 제2차 전체회의가 미국 워싱턴에서 16일(현지시간)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조현 외교부 제2차관과 댄 브룰렛 미국 에너지부 부장관이 공동의장으로 주재한다. 양측 원자력 관련 부처·기관의 국장급 인사를 포함, 약 60명이 참석한다.

고위급위원회는 2015년 개정·발효된 '新한·미 원자력협정'에 따라 설치된 원자력 분야 상설협의체다. 한미 양국은 이 위원회 산하에 △사용후핵연료 관리 △원전연료의 안정적 공급 △원전수출 증진 및 수출통제 협력 △핵안보 실무그룹을 두고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이번 회의는 양국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다. 양국은 원자력정책, 원전 수출, 원자력 안전·해체, 비확산·핵안보 등 양측 주요 관심사안에 대해 논의하고 각 실무그룹별 구체 협력 현황을 점검한다.

기존 원자력 협의체인 '한미 원자력 공동상설위원회(JSCNEC)'와 한미 핵연료주기 공동연구(JFCS)로부터 현황을 보고받고 양국 원자력 안전규제기관 간 협력 동향도 공유한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