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조명과 살균을 동시에" LG이노텍, '위생조명 LED'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이노텍이 출시한 위생조명 LED를 연구원이 핀셋으로 집어 들고 있다. 이 제품을 실내 조명에 적용하면 조명 기능과 살균·항균 기능을 동시에 구현할 수 있다. (사진=LG이노텍)
<LG이노텍이 출시한 위생조명 LED를 연구원이 핀셋으로 집어 들고 있다. 이 제품을 실내 조명에 적용하면 조명 기능과 살균·항균 기능을 동시에 구현할 수 있다. (사진=LG이노텍)>

조명을 켜면 방 안의 세균을 제거하지만 사람에게는 무해한 조명용 발광다이오드(LED)가 나왔다.

LG이노텍(대표 박종석)은 실내조명으로 살균·항균 기능을 구현할 수 있는 신개념 조명용 광원 '위생조명 LED'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제품은 햇빛에 이불 등을 널어 살균하는 일광소독 원리를 이용했다. 세균은 햇빛에 오래 노출되면 사멸하는 특성이 있다. 세균 속 포피린이라는 물질이 특정 가시광선 파장과 반응해 세균의 세포를 파괴하기 때문이다. LG이노텍은 독자적인 LED광추출 기술로 포피린이 활발히 반응하는 405나노미터(㎚) 파장의 방출량을 높여 위생조명 LED를 만들었다.

위생조명 LED를 조명에 적용하면 별도 소독 작업 없이도 실내 공간을 살균하고 항균 작용을 유지해 위생 관리가 간편해진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테스트 결과 대장균이 99.9% 살균됐다. 또 자외선과 달리 세균의 세포만 파괴한다. 국제전기위원회의 광생물학적 안전성테스트(IEC62471)에서 사람의 눈과 피부에 무해하다고 검증받았다. 빛의 밝기를 조절 하듯 실내 상태에 따라 살균 강도를 최적화 할 수도 있다. 오염 수준이나 사람 유무 등을 고려해 강살균, 약살균, 일반조명 등 모드를 설정하면 된다.

LG이노텍은 국내외 조명 업체를 대상으로 위생조명 LED를 적극 프로모션 할 계획이다. 병원, 식약품 공장, 공공시설 등 청결한 위생 관리가 필요한 곳을 시작으로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에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 참관실과 폐기물 보관실 등에 위생조명 LED를 시범 적용했다.

송준오 LG이노텍 LED사업부장 상무는 “위생조명 LED는 생활 공간을 밝히는 동시에 살균하는 혁신 제품”이라며 “우리의 삶을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만드는 가치 있는 제품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