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전기차 배터리 원료 '수산화 리튬' 확보…中 업체와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원료 '수산화 리튬' 확보…中 업체와 계약

LG화학이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수산화 리튬'을 대량 확보했다.

LG화학은 중국 쟝시깐펑리튬과 총 4만8000톤 규모 수산화 리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4만8000톤은 한 번 충전으로 320km이상 주행 가능한 고성능 전기차 기준 약 100만대 분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양이다.

LG화학은 지난 6월에도 캐나다 네마스카리튬과 총 3만5000톤 규모 수산화 리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회사는 두 계약을 합쳐 총 8만3000톤의 수산화 리튬을 확보하게 됐다. 고성능 전기차 기준 약 170만대분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규모다.

최근 전기차 배터리 업계가 성능 개선과 원가 절감을 위해 양극재 내 니켈 함량을 높이고, 값 비싼 코발트 함량을 줄이고 있는 상황에서 배터리 용량을 높이는 니켈과 합성이 용이한 수산화 리튬은 전기차 배터리용으로 각광받고 있다.

LG화학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리튬·코발트 등 원재료 확보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이루면서 '원재료→전구체·양극재→배터리'로 이어지는 수직 계열화 체계를 공고히 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유지영 LG화학 재료사업부문장은 “전기차 시장이 본격 성장하면서 배터리 원재료와 소재 경쟁력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며 “원재료 확보와 배터리 소재 분야 기술과 양산 능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