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OLED 재료 권위자' 이창희 서울대 교수 영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디스플레이가 디스플레이 재료 분야 세계 권위자 이창희 서울대 교수를 부사장으로 영입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교수가 9월부터 자리를 옮겨 차세대 디스플레이 재료와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이창희 서울대학교 교수
<이창희 서울대학교 교수>

이창희 교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분야 권위자다.

그는 2004년부터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로 재직했고 2000년 노벨화학상을 받은 앨런 히거 산타바바라대 교수에게 수학하며 물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4년부터 약 2년간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OLED 국제표준화 분과위원장을 역임했다. 2015년 세계 최고 효율의 RGB(적·녹·청) 퀀텀닷 재료를 개발하는 등 디스플레이 소재 분야에서 연구성과를 거뒀다. OLED와 퀀텀닷 핵심기술 개발에 기여한 부분을 인정받아 지난해 과학기술훈장 도약장을 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인 OLED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고 경쟁사와 기술 초격차를 이루는 데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창희 교수는 “끊임없는 혁신으로 시장을 이끌었던 삼성디스플레이가 또 한 번의 기술 혁신으로 위기를 이겨내고 한국 디스플레이 영광을 지켜나가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