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OLED, TV 시장서 통했다'…판매 급증, 흑자 눈앞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디스플레이 OLED, TV 시장서 통했다'…판매 급증, 흑자 눈앞

LG디스플레이의 TV용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프리미엄 TV를 중심으로 채택이 늘어 대형 OLED 패널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TV 패널 사업 흑자달성이 가시권에 들어섰다.

15일 LG디스플레이는 지난 상반기 대형 OLED 패널 판매가 130만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60만대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55·65·77인치 패널 모두 판매가 고루 증가했다.

판매 급증은 OLED TV를 생산하는 제조사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2013년 LG전자를 시작으로 소니, 도시바, 파나소닉, 필립스, 그룬딕, 뢰베, 메츠, 베스텔, 뱅앤올룹슨 등이 OLED TV를 생산한 데 이어, 올 상반기에는 중국 하이센스가 OLED TV 진영에 새롭게 합류했다. 이들 제조사는 OLED 패널을 가져다가 프리미엄 TV에 적용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LCD)에서 골든 수율을 달성하는데 10년이 걸렸지만 OLED에서는 불과 3년 만에 이뤘다. 풀HD에 이어 UHD에서도 골든 수율을 달성했다.

그러나 초기 OLED TV 패널 사업은 녹록하지 않았다. 수율이 안정되지 않고 생산성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은 것이다. LCD 사업에서 돈을 벌어 OLED에 투자하는 구조였다. OLED TV 사업에서 매년 수천억원 손실이 발생했지만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감내했다.

수율을 지속 개선한 결과 마침내 사업이 궤도에 올랐다. 생산량이 2013년 20만대에서 2017년 170만대로 늘었다. 생산성 개선과 판매량 증가로 올 하반기에는 대형 OLED 사업에서 사상 첫 흑자 달성도 예상된다. 올해 LG디스플레이는 OLED TV 패널을 290만대 출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TV 패널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사업에서 경쟁 우위를 지속하기 위해 OLED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우선 내년 하반기에 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공장을 완공하면 현재 월 7만장 규모 생산량이 월 13만장으로 증가하게 된다. 광저우 공장은 월 6만장 규모 생산능력을 갖췄다. 이는 55인치 기준 연간 약 1000만대 OLED TV 패널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파주에 건설 중인 10.5세대 P10 공장에서도 OLED TV 패널을 생산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전 세계 유일하게 대형 OLED를 양산하는 만큼 이 분야에서 경쟁사와 격차를 벌린다는 각오다.

황용기 LG디스플레이 TV사업본부장 사장은 “많은 글로벌 TV 브랜드가 OLED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인정해 OLED 디스플레이를 선택하고 있다”며 “고객 기대를 넘어서는 차별화된 제품을 개발하고 적극적으로 생산에 투자해 미래 TV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OLED TV 패널 수요는 2020년 800만대, 2021년 1000만대에 달해 연평균 5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표. OLED TV 패널 수요 전망 (단위: 백만대) (자료=IHS마킷)

OLED TV 패널 수요 전망 (단위: 백만대) (자료=IHS마킷)
<OLED TV 패널 수요 전망 (단위: 백만대) (자료=IHS마킷)>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