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우버, 늘어나는 손실에 '자율주행차 부문 매각' 압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우버, 늘어나는 손실에 '자율주행차 부문 매각' 압박

세계 최대 차량호출업체 우버가 자율주행차 부문을 매각하라는 일부 투자자들의 압박을 받고 있다.

IT 전문매체 '디 인포메이션'은 16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우버가 회사 분기 손실의 15∼30%를 차지하는 자율주행차 부문을 조속히 매각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권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우버 자율주행차 부문은 지난 18개월 동안 매 분기 1억2500만∼2억달러의 손실을 기록해왔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내년 중 기업공개(IPO)를 계획하는 우버는 이날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 2분기에 27억달러(약 3조2600억원) 매출을 올려 전년 동기 대비 51% 급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순손실은 6억5900만달러로 전 분기 5억7700만달러보다 늘었다. 우버는 실적발표에서 자율주행부문 손실 등 구체적 수치는 공개하지 않았다.

디 인포메이션은 “그동안 한 번도 외부에 공개되지 않았던 손실 규모가 어느 정도 드러나면서 자율주행차 개발이 우버에 엄청난 재정적 압박이 되고 있음이 밝혀졌다”며 “이는 다라 코스로샤히 최고경영자(CEO)의 결단을 촉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버는 지난 3년간 20억달러를 자율주행차에 투자해왔다. 그러나 아직 회사는 이 기술을 어떻게 상용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구체적 비전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더구나 지난 3월 우버 자율주행기술이 탑재된 볼보 XC90 차량이 애리조나에서 시험운행 도중 자동브레이크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아 길을 건너던 행인을 치어 숨지게 한 사고가 발생하면서 우버 자율주행차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기도 했다.

우버는 최근 자율주행 트럭 사업 부문 '오토'를 해체하면서 “자율주행 차량 개발에 집중하기 위해서”라고 말해 자율주행차 개발을 계속할 것임을 시사했다.

우버 대변인은 디 인포메이션 보도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

한편 뉴욕시는 미국 대도시 가운데 처음으로 차량 공유업체 차량 숫자를 규제하는 법안을 최근 통과시켰다. 우버 최대 시장인 뉴욕에서 신규 면허 발급이 1년간 동결되는 이 조치로 우버는 큰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