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 기반 '라파엘 스마트 글러브', 전기자극 치료 병행 효과 입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상현실 기반 '라파엘 스마트 글러브', 전기자극 치료 병행 효과 입증

네오펙트 라파엘 스마트 글러브를 사용한 가상현실(VR) 재활 훈련과 전기자극 치료(FES)를 병행(VR-FES)했을 때 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연구 결과는 재활의학학회지(APMR)에 게재됐다.

국립재활원 재활의학과 신준호 박사팀이 진행한 임상시험은 라파엘 스마트 글러브와 FES를 함께 사용한 실험군 20명, FES만 사용한 대조군 21명 등 41명 뇌졸중 편마비 환자가 참여했다.

환자는 총 4주간, 하루 30분씩, 20회 훈련을 했다. 시작 시점부터 2주 후, 4주 후, 8주 후 상태를 평가했다. 결과 측정에는 뇌졸중 이후 상지운동 기능, 균형, 감각과 관절 기능 일부를 측정하는 푸글 마이어와 상지 및 손 기능 검사를 위해 개발된 울프 운동 기능검사를 사용했다. 상지 지구력, 손 기민성 평가 위한 박스 앤 블락 테스트와 잽슨 테일러 손 기능 평가도 수행했다.

VR-FES는 FES만으로 진행한 치료보다 푸글 마이어 평가에서 지속적 손 기능 향상을 보였다. VR-FES는 유의미하게 향상됐다. 국립재활원은 이번 시험에서 VR-FES로 훈련한 것이 뇌졸중 이후 상지 재활 훈련에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신준호 국립재활원 박사는 “FES는 신경을 자극해 근육 수축을 유도하는 등 뇌졸중 상지 재활에서 널리 쓰이지만 기능적 효과성에 비해 콘텐츠 부재 등으로 동기 부여가 적다”면서 “가상현실 게임 기반 글러브와 재활 훈련을 병행하면 효과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는 “한국에서 매년 10만명, 미국에서는 매년 80만명 뇌졸중 환자가 발생하고 이들은 편마비로 몸의 움직임 저하, 언어장애 등 후유증을 겪는다”면서 “향후 효과적 재활 훈련 방법을 고안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