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언스, 멕시코·중남미 의료용 디텍터 시장에서 통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레이언스, 멕시코·중남미 의료용 디텍터 시장에서 통했다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 전문기업 레이언스는 상반기 실적 집계 결과, 멕시코를 포함한 중남미 시장 DR(Digital Radiography) 매출이 53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52% 성장, 신시장 발굴에 가시적 성과를 거뒀다고 16일 밝혔다. 이 중 멕시코 시장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82% 성장한 179만 달러로 중남미 전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중남미 시장에서 약진한 것은 2016년 인수한 미국 현지 TFT 디텍터 생산·유통 법인 오스코 생산·유통 인프라 구축이 완료, 매출이 본격된 것에서 기인했다. 레이언스는 북미·중남미 시장을 겨냥, 현지 TFT 디텍터 생산·유통 거점 마련을 위해 2016년 오스코를 인수한 바 있다. 이후 중남미 유통에 유리한 플로리다 주에 생산 시설을 두고 레이언스 기술력과 부품을 활용해 디텍터 완제품을 중남미 국가로 공급한다.

시스템 개발·생산·물류·CS를 일원화, 주요 인증을 획득하는 등 안정적인 생산 시스템을 구축함과 동시에 중남미 판매 거점확보를 위해 멕시코 시장을 중심으로 영업 체계를 재정비했다.

오스코 중남미 시장을 공략한다. 올 상반기 매출이 530만 달러로 성장한 가운데 영업이익 역시 인수 이후 첫 흑자를 내는데 성공했다. 오스코는 중남미 각 정부 예산에 맞춘 디지털 디텍터 패키지 제공 및 서비스·교육 지원에 공을 들인 결과, 상반기 멕시코 최대 의료 서비스 그룹에 레트로핏(아날로그 엑스레이 장비를 디지털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을 공급하는 성과를 거뒀다.

FTA, NAFTA 가입국으로 입찰을 제한하는 등 아시아 기업 진입조건이 까다로운 멕시코 정부 프로젝트 입찰 시, 현지 생산 기업이라는 이점을 살려 수주한 것도 매출 증가에 주효했다.

레이언스는 오스코 생산, 유통 인프라를 적극 활용, 하반기에도 중남미 디텍터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오스코 멕시코 법인을 중심으로 레트로핏 수주가 지속 증가, 공공 프로젝트 수주로 쌓은 인지도와 발빠른 고객 서비스를 차별점으로 단기간 내 멕시코 레트로핏 시장 1위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멕시코 성공사례를 기반으로 엑스레이 기기 디지털화 초기 시장 중남미 지역을 집중 공략, 중남미 전체 디텍터 시장에서 선도 기업 위치를 조기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김태우 레이언스 대표는 “아시아 국가 북중미 시장 진출 장벽이 점차 높아지는 가운데 발빠르게 오스코로 현지 생산 기반을 갖춤으로써 전 측면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했고 상반기 성과로 이어진 것”이라면서 “하반기에도 현지 특화 제품 패키지·차별화된 SW, 고객 서비스 등으로 멕시코와 중남미 시장 선점을 위한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