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견인한 상장사 사상최대 순이익...삼전 제외하면 전년비 감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상반기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 순이익이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2분기 실적 둔화에도 1분기 삼성전자의 가파른 실적 증가세가 상반기 기록 경신을 견인했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상장기업의 순익은 크게 감소하며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

16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36개사(금융업·분할합병 기업 등 96개사 제외)의 상반기 실적을 분석한 결과 전체 상반기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7% 증가한 63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종전 사상 최대 기록인 순이익 61조원을 뛰어넘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33% 증가한 924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8.56% 증가한 84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을 올렸지만 2분기 실적은 다소 기대에 못미쳤다. 상장기업의 2분기 순이익은 30조7000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6.41% 감소했다. 매출액은 468조6000억원으로 2.86%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42조원으로 0.66% 줄었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무역전쟁과 신흥국 위기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대보다는 2분기 실적이 좋지 않았다”며 “특히 삼성전자 2분기 매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줄어드는 등 거시 환경 변화에 따라 수출기업의 이익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삼성전자를 제외한 코스피 상장사의 상반기 매출액은 805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1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영업이익은 0.20% 늘었지만 순이익은 41조원대로 7.30% 감소했다. 상반기 삼성전자는 22조7000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 음식료품, 의료정밀, 전기전자 등 8개 업종에서 순이익 기준 흑자 폭이 확대됐다. 특히 비금속광물, 의료정밀, 운수장비 등 14개 업종은 1분기 대비 2분기 흑자 폭이 더 커졌다.

금융업종 순이익도 크게 증가했다. 금융업종에 속한 48개사의 상반기 연결 영업이익은 19조30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3.41% 늘었다. 순이익은 14조4000억원으로 4.80% 늘었다.

특히 증권업종의 순이익 증가율이 21.81%로 가장 높았다. 보험은 순이익이 6.35% 줄었다.

코스닥 상장사의 상반기 순이익은 소폭 증가했다. 거래소와 코스닥협회가 집계한 코스닥시장 12월 결산법인 844개사의 상반기 연결기준 순이익은 3조6000억원으로 5.10% 증가했다. 매출액은 83조4000억원으로 2.6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4조5000억원으로 11.26% 감소했다.

<표> 삼성전자 포함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2018년 상반기 연결 실적 (단위:억원)



<표> 삼성전자 제외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2018년 상반기 연결 실적 (단위:억원)



자료:한국거래소



삼성전자가 견인한 상장사 사상최대 순이익...삼전 제외하면 전년비 감소
삼성전자가 견인한 상장사 사상최대 순이익...삼전 제외하면 전년비 감소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