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미중 무역협상 재개…"中상무부 부부장 22~23일 방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고율 관세를 주고받으며 거친 무역전쟁을 벌이던 미국과 중국이 다시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는다.

이번 대화를 통해 줄곧 격화일로를 걸으며 세계 경제에 큰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미중 무역 갈등이 완화의 방향으로 돌아설 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중국 상무부는 16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왕셔우원 상무무 부부장(차관) 겸 국제무역협상 부대표가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달 하순 방미해 데이비드 말파스 미국 재무부 차관을 만나 쌍방이 관심을 둔 무역 문제에 관한 협상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상무부는 "중국은 일방주의적인 무역 보호주의 행태에 반대하고, 어떤 일방적 무역 조치도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대등, 평등, 상호신뢰의 기초 위에서 대화와 소통을 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왕셔우원 부부장이 오는 22~23일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미중 양국 관리들이 전했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백악관 대변인은 "우리는 구조적 (무역) 이슈에 대한 논의에 열려있다"면서 "중국이 이런 우려들을 시정하고, 구체적 제안을 가져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미 CNBC에 출연해 미중 무역협상 재개를 확인하면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자"면서 "때로는 협상이 기대했던 것보다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커들로 위원장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딜'(거래)을 확실히 하기 위한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강인함과 의지를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