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호주 10대, 애플 서버 해킹해 보안 파일 90GB 내려받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호주 10대, 애플 서버 해킹해 보안 파일 90GB 내려받아

호주에 사는 10대 청소년이 애플 서버를 해킹해 보안파일 90GB를 내려받았다고 더버지와 나인투맥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0대는 1년이 넘도록 애플 서버에 드나들었다. 보안솔루션인 VPN 등을 사용해 해킹에 성공했다. 비밀번호가 있어야 볼 수 있는 고객 계정에 접근해 정보를 내려받았다.

외신은 그가 수많은 백도어를 이용해 추적을 피했다고 보도했다. 해킹에 두 대의 컴퓨터를 이용했으며, 다운받은 파일은 '해키 핵 핵'(hacky hack hack)이라는 폴더에 저장했다.

해킹 사실을 감지한 애플은 미 연방수사국(FBI)에 수사를 의뢰했다. 침투 시도가 호주에서 시작됐다는 점을 인지, 호주연방경찰(AFP)에 공조 수사도 요청했다.

애플은 그가 사용한 맥북 컴퓨터 일련번호를 찾아내 추적에 성공했다. 호주 경찰은 두 대의 맥북 컴퓨터와 모바일폰, 하드드라이브를 압수했다. 그가 어떤 네트워크를 통해 접속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10대 청소년의 변호인은 “그가 애플을 존경하고 그곳에서 일하고 싶은 마음에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동기를 밝혔다. 그는 다음주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외신은 유죄 판결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에 대한 해킹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 유명 할리우드 여배우의 아이클라우드가 해킹당해 누드 사진이 대거 유출되는 일이 발생했다. 더버지는 10대 청소년이 기존과 같은 해킹수법을 썼는지 전혀 새로운 방식을 시도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