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엑스엘게임즈 신작 모바일 '달빛조각사' 퍼블리싱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엑스엘게임즈 송재경 대표(좌) 카카오 조계현 대표
<엑스엘게임즈 송재경 대표(좌) 카카오 조계현 대표>

카카오게임즈는 16일 엑스엘게임즈에 전략 투자를 단행하고 신작 모바일게임 '달빛조각사'에 대한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엑스엘게임즈가 진행하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100억원 규모 보통주를 취득하고 엑스엘게임즈의 지분 약 4.6%를 확보했다.

이와 함께 엑스엘게임즈가 개발 중인 대형 소설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신작 모바일 '달빛조각사' 퍼블리싱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테스트를 목표로 서비스에 대한 협력적 관계를 구축해 나간다.

오픈월드 형태의 모바일 MMORPG 달빛조각사는 남희성 작가가 지난 2007년부터 연재를 시작한 판타지 소설 '달빛조각사'를 기반으로 송재경 대표가 초기 리니지 개발을 주도한 김민수 이사와 함께 2016년부터 제작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신작 달빛조각사에 대한 협업으로 카카오게임즈 라인업을 강화했다”며 “검증된 파트너사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는 “엑스엘게임즈가 지닌 개발 아이덴티티를 살려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유저들이 즐길 수 있는 재미있는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