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계 "자성하고 자정하겠다...연구 윤리 규범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명자 과총 회장
<김명자 과총 회장>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 등 과학기술단체는 17일 “연구윤리를 훼손 사례에 경각심을 인지하고 원천 예방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과 대책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과총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공학한림원, 대한민국의학한림원과 함께 이날 서울 강남구 과학기술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성명은 연구비 부적절 집행, 미성년 자녀의 부당한 공저자 포함, 사이비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유령 학술단체의 국제학회 참가 등 연구자 부적절 행위에 대한 성찰을 위해 마련했다.

과기단체는 성명에서 “일부 연구자의 연구비 부적절 집행 등 새로운 유형의 부적절 행위가 알려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면서 “과학기술계의 자발적인 자정 노력을 배가해 과학기술계에 대한 사회적인 신뢰를 높이고 국민을 위한 과학기술의 사회적 책임성을 강화하는 발전적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학기술 현장의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해, 국가연구개발 활동의 자율성과 창의성을 진작하고 재정 투입 대비 성과를 높이는 방향으로 연구관리 제도를 혁신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과총은 최근 과기계, 연구계, 법조계, 연구관리, 정부 전문가 총 43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연구윤리 전문가포럼을 출범했다. 연구윤리 훼손 문제 현안에 대한 대책 마련과 국민적 신뢰회복 방안 수립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다음달 11일 연구윤리 토론회, 10월에 연구관리제도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