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직 테슬라 직원, 증권 당국에 회사 고발 "자재도난 숨기고 직원 사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전직 테슬라 직원, 증권 당국에 회사 고발 "자재도난 숨기고 직원 사찰"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에서 이번엔 자재도난 사실을 주주들에게 숨겼고 직원들을 몰래 감시했다는 내부직원의 고발이 제기됐다.

1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테슬라의 전직 보안 직원인 칼 핸슨은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내부고발장을 제출했다.

앞서 테슬라 배터리 공장의 전직 엔지니어 마틴 트립이 테슬라 차량에 들어간 일부 배터리에 문제가 있고 테슬라 생산량을 부풀려 투자자들을 오도했다고 SEC에 고발한 데 이어 2번째 내부고발자가 나온 것이다.

핸슨은 변호인인 스튜어트 메이스너를 통해 낸 성명에서 테슬라가 올해 상반기에 리튬이온 전지공장인 기가팩토리에서 3700만달러(약 417억원) 상당의 구리 등 원자재를 도난당했다는 사실을 주주들에게 공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테슬라가 직원들의 휴대전화·컴퓨터를 도청·해킹하는 등 사찰했으며, 기가팩토리 직원의 마약밀매 연루 가능성을 지역 수사당국이나 미 마약단속국(DEA)에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핸슨은 이런 문제를 내부에 제기한 데 대한 보복으로 지난달 중순 해고당했다고 말했다. 핸슨의 변호인인 메이스너는 트립의 변호도 맡고 있다.

이에 대해 테슬라 대변인은 성명에서 "핸슨 씨가 의혹을 제기했을 때 이를 심각하게 다뤘다. 그의 주장 일부는 완전한 거짓이며 다른 일부는 입증이 안 돼 추가 조사를 제안했다"며 핸슨과 계속 접촉을 시도했으나 그가 거부했다고 말했다.

IT 매체 기즈모도는 머스크가 보내온 트위터 메시지(DM)에서 핸슨을 가리켜 "이 사람은 완전히 땅콩(이모지)"이라고 표현해 핸슨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땅콩은 사람을 가리킬 때 괴짜나 미치광이를 뜻한다.

머스크는 "그는 우리 보안이 엉망이라고 말하는 동시에(대단하진 않지만, 우리는 그가 주장하는 것 같은 마약조직 지부는 아닌 게 확실하다) 우리가 훌륭한 첩보능력을 갖췄다고 한다"며 "둘 다 사실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