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아시안게임서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 만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와 북한 리룡남 내각 부총리(오른쪽)가 18일 오후(현지시간)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가운데)과 3자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와 북한 리룡남 내각 부총리(오른쪽)가 18일 오후(현지시간)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가운데)과 3자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앞서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와 만났다.

이 총리는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아시안게임 개막식을 40여분 앞둔 이날 오후 주경기장 인근 커피티하우스에서 마련한 환담 자리에서 리 부총리와 만났다.

당초 조코위 대통령은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공식 초청했지만, 남북 정상 대신 이 총리와 리 부총리가 인도네시아를 찾았다. 조코위 대통령이 개막식을 앞두고 남북한 최고위 내빈이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환담장에는 이 총리가 먼저 도착, 조코위 대통령과 아시안게임 마스코트를 들고 사진 촬영을 했고, 곧바로 리 부총리가 들어섰다.

이 총리와 리 부총리, 조코위 대통령은 사진 촬영에 이어 10분 남짓 대화했다. 조코위 대통령 오른쪽에 이 총리가, 왼쪽에 리 부총리가 자리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초대에 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환영한다”며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

한국 측에서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임성남 외교부 1차관, 김창범 주 인도네시아 대사가 배석했다. 북측에서는 안광일 주 인도네시아 대사 등이 동석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과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가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남북 단일팀을 환영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과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가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남북 단일팀을 환영하고 있다.>

회담 후 이 총리와 리 부총리는 개막식에 참석, 귀빈석에 나란히 앉아 대화를 나눴다. 또 남북 단일팀 입장시에는 함께 손을 맞잡고 선수들을 환영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9시 대통령 전용기편으로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 2박 3일간의 인도네시아 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이번 아시안게임 개막식에는 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이 참석하지 않아 외빈 중 이 총리의 직급이 가장 높다.

이 총리는 이날 개막식 참석에 이어 19일 KT의 5G체험관, 한국선수촌 방문, 태권도 품새 결승전 응원, 인도네시아 동포·지상사 만찬 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20일에는 코리아하우스 방문 후 인도팀을 상대로 한 여자농구 남북단일팀의 경기를 응원하고, 조코위 대통령을 다시 만나 환담한 뒤 당일 오후 자카르타를 떠나 귀국한다.

자카르타(인도네시아)=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