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트위터 CEO "우린 이데올로기로 차별하진 않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트위터 CEO "우린 이데올로기로 차별하진 않는다"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가 이데올로기로 사용자를 차별하지는 않는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도시 CEO는 18일(현지시각) CNN에 “우리가 정치적 이데올로기 또는 관점에 따라 뭔가 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정치적 견해 또는 이데올로기에 관련해 콘텐츠를 바라보지 않고, 오로지 (사용자의) 행동만 본다”고 말했다.

도시는 “우리 자신의 편견을 (콘텐츠에) 덧붙이지 않는다는 점을 항상 말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도시 CEO는 자신은 스스로 좌파 혹은 좌파에 경도된 성향을 보인다는 점을 솔직히 인정하지만, 콘텐츠를 다루는 데 있어서만큼은 어떤 고려도 작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도시의 인터뷰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아침 특유의 '폭풍 트윗'을 통해 소셜미디어들을 향해 직격탄을 날린 직후에 나왔다.

인터뷰가 녹화된 것이어서 트럼프 대통령 트윗을 보고 말한 것은 아니지만, 내용상으로는 트럼프 대통령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형태를 띠었다고 악시오스 등 미국 매체는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소셜미디어들은 전적으로 공화당과 보수적인 목소리를 차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들은 우파 쪽에 있는 많은 사람의 의견을 차단하는 반면 다른 쪽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윗은 최근 유튜브, 페이스북, 애플 아이튠스 등이 극우성향 음모론자 알렉스 존스와 음모론 사이트 인포워스의 콘텐츠를 잇달아 삭제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존스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해온 인물이다.

트위터는 다른 소셜미디어와 달리 한동안 존스의 계정을 삭제하지 않다가 최근 트위터의 라이브 스트리밍 앱 페리스코프에 존스의 연설이 방영되자 관련 계정을 뒤늦게 중지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