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평직원서 수장까지…노벨상 받은 코피 아난 前총장 별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피 아난 전 UN 사무총장
<코피 아난 전 UN 사무총장>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현지시간) 별세했다.

스위스에 본부를 둔 '코피 아난 재단'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가족과 재단은 매우 슬프게도 아난 전 총장이 짧은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알린다”면서 “그는 고통이 있고 도움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다가가 깊은 연민으로 많은 사람을 어루만졌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아난 전 총장이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경력 대부분을 유엔에서 보낸 아난 전 총장은 처음으로 평직원에서 유엔 최고 수장에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공손하고 절제된 언행, 특유의 카리스마가 이를 가능케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첫 아프리카계 출신 유엔 사무총장이기도 했다.

1938년 영국의 식민지였던 가나 쿠마시에서 부족장 가문의 후손으로 태어났다.

가나 과학기술대에 다니다 미국으로 유학, 미네소타 주 매칼레스터 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명문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1962년 세계보건기구(WHO) 예산·행정담당관으로 유엔에 입성한 뒤 나이로비, 제네바, 카이로, 뉴욕 등의 유엔 기구에서 일선 행정 경험을 쌓았다.

인사관리와 기획예산 책임자, 감사관 등 요직을 두루 거친 후 1993년 부트로스 갈리 당시 사무총장에 의해 유엔평화유지군(PKO) 담당 사무차장으로 발탁됐다.

유엔에 첫발을 들인 지 35년 만인 1997년 1월 직원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제7대 유엔 사무총장에 올라 유엔 개혁,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확산 방지, 빈곤 퇴치, 아프리카 내전 등 지역 분쟁 중재 등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2002년 사무총장 재선에 성공해 2006년 말 두 번째 임기를 마치고 물러났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아난 전 총장은 9·11 테러와 미국의 이라크 침공 등 국제적 혼란의 시기에 유엔 수장을 지냈다면서 “양심과 도덕적 중재자로서 유엔과 자신을 내던졌으며, 특히 유엔평화유지군이 지킬 평화가 존재하지 않는 곳에 '인도주의적 개입'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창안해 유엔에 활력을 불어넣은 공로가 있다”고 평가했다.

아난 전 총장은 1998년 유엔사찰단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이라크 바그다드를 방문, 사담 후세인과 직접 협상을 벌여 일시적이나마 이라크와 서방의 긴장을 완화하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다만 당시 독재자 후세인과 악수를 한 것이 일부 논란이 되기도 했다.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침공에 대해서는 불법적이라며 반대했다.

아난 전 총장은 2013년 2월 시사주간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이라크 전쟁은 내게 가장 암울했던 순간이었다”며 “내가 그것을 막을 수 없었다는 사실 때문”이라고 회고했다.

또 대부분의 삶을 유엔 회의실과 복도에서 보낸 그는 2003년 “나는 근본적으로 아프리카인이라고 느끼며, 내 뿌리는 아프리카인”이라면서 “어릴 적의 가르침이 내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캐나다 작가 마이클 이그나티에프는 아난 전 총장의 2012년 회고록 '인터벤션스'(Interventions·개입)에 대한 비평 글에서 “아난 전 총장은 개인적 매력에 더해 경험으로부터 나오는 권위가 있다”면서 “아난 전 총장만큼 독재자·군벌 등과 협상 테이블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 인사는 별로 없으며, 그는 스스로 어두운 세계의 '사자'(使者)가 됐다”고 평가했다.

아난 전 총장은 재임 시절인 2001년 100주년을 맞은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현직 유엔 사무총장이 이 상을 받은 것은 아난 전 총장이 처음이었다.

퇴임 직후인 2007년 창립된 세계 원로정치인 모임 '엘더스'(The Elders) 회원으로 활동한 그는 2013년 이 단체의 회장에 오르기도 했다. 자신의 재단을 창립해 글로벌 거버넌스 문제에 집중했다. 2012년에는 유엔-아랍연맹의 시리아 특사로 활동하기도 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외교관'으로 불리는 만큼 한국과도 인연이 적지 않다.

아난 전 총장은 1998년 제4회 서울평화상을 받았고, 당시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을 공개 지지한 바 있다. 2001년 유엔 총회의장 비서실장이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도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아난 전 총장이 이끌던 '엘더스'는 지난 4월 청와대에 서한을 보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지지한다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