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자급자족' 도시 만든다...기후 변화 R&D 성과 모두 녹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진규 차관이 17일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 홍보관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이진규 차관이 17일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 홍보관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정부가 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도시 발전 시범프로젝트를 실시한다. 기후변화 대응 기술 연구 성과를 도시발전 실증단지에 녹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후변화 대응 기술을 기반으로 폭염 등 이상기후에 대응하기 위한 '도시 발전(發電) 시범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도시 발전은 신재생에너지 등 분산발전을 통해 도시 내에서 에너지를 직접 생산-전달-소비하는 형태를 말한다.

과기정통부는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기후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기후산업육성모델 22개를 도출,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했다. 연구 성과를 도시발전 실증단지에 접목한다.

2025년까지 도시발전 실증단지를 구현한다는 목표다. 그전까지 핵심 기후변화 대응 기술 개발 지원, 기술 확산을 위한 실증과 생태계 조성에 주력한다.

기후기술 중 도시 발전에 우선 필요한 태양전지, 에너지저장 등 5대 분야 혁신 기술개발을 우선 추진한다. 2019년 건물, 정류장 등 기반시설을 활용한 차세대 태양전지 기술, 친환경 수소생산 기술과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극복하기 위한 대용량 에너지 저장기술 개발에 착수한다.

기후기술 연구성과를 도시발전에 실제 적용하기 위해 '소규모 선도사업'을 시작한다. 올해 하반기에 상세 기획해 내년부터 출연(연) 중심으로 건물을 설계한다.

소규모 선도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도시발전 연구개발 실증단지'를 조성한다. 도시발전 프로젝트를 원활히 이행하기 위해 기후변화 대응 기술 투자를 지속 확대한다. 기후변화 대응 예산은 올해 866억원에서 내년 946억으로 늘어난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차관은 “단순히 R&D 예산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 기후기술이 산업과 국민 생활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