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고용지표 악화 송구...정부 믿고 기다려 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 자영업자 대책 등을 발표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 자영업자 대책 등을 발표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19일 “(최근의 고용지표 악화에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으로 감히 말씀드린다. 정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 정책실장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정책이 효과를 내기 시작하면 우리 경제가 활력을 띠고 경제 지속가능성이 높아지고 저소득층과 중산층이 성장의 성과를 체감하고 고용상황도 개선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장 실장은 “임시직과 일용직 근로자, 소상공인 등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마음이 무겁고 책임을 느낀다. 특히 소매업, 음식점, 소규모 자영업자의 어려움이 큰 것을 알고 있다”면서 “청와대는 현재 고용부진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부터 생산가능인구가 본격적으로 줄기 시작했고 주력산업인 조선업과 자동차산업의 구조조정이 진행돼 취업자 증가가 제약받는 상황”이라면서 “한두달의 단기간 내에 고용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자영업자 대책과 상가임대차보호법이 시행되면 자영업자 상황이 일부 개선될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상용근로자와 규모있는 자영업자의 고용 상황이 좋기 때문에 현재 일부 산업에서 진행되는 구조조정이 안정화 되면 고용상황도 좋아질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다양하게 소통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내년에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방향의 예산 편성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년, 노인, 저소득층의 소득을 확대하고 가계 지출을 줄여주는 방향으로 예산을 편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