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재정·규제·노동시장 변화에 최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19일 고용 쇼크 긴급 당·정·청 회의에 참석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19일 고용 쇼크 긴급 당·정·청 회의에 참석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노동시장에서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만들도록 재정, 규제, 노동시장 변화와 시장 역동성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경제부총리는 이날 오후 '고용 쇼크' 대책 마련을 위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긴급 당·정·청 회의에 참석해 “일자리 상황과 추경을 속도감 있게 하고 내년 재정 기조를 확장적으로 운용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경제부총리는 “정부는 고용시계가 정상적으로 작동될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추진한 경제정책도 그간의 효과를 되짚어 보고 필요한 경우에는 관계부처와 당과 협의해 개선, 수정하는 방향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고용상황을 엄중히 받아들인다. 다른 누구보다 큰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고용문제가 어려운 것은 구조요인, 경제요인, 정책요인이 작용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김 부총리는 “여러 문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하기에 단기간 고용문제 해결이 쉬워 보이지 않으나 그렇다고 우리 경제를 비관적으로 바라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