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日, AI로 北선박 환적 감시 추진…해상 감시 시스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자국 주변에서의 해상 감시능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0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선박에 탑재된 자동식별장치(AIS)가 전파로 자동 발신하는 정보를 분석하는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일본 측은 이를 통해 북한이 공해 상에서 물품을 옮겨싣는 환적을 감시할 때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위대는 2021년도에 AI를 활용한 감시 시스템의 시험운용을 시작할 방침이다.

이 시스템의 원리는 선박 위치, 속도 등과 관련된 대량의 정보를 AI에 학습시켜 선박이 정상 경로에서 벗어나거나 역방향으로 항해하는 이상 행동을 자동으로 걸러내는 것이다.

자위대는 자체 운용하는 경계 레이더 감시 결과와 대조해 이러한 선박을 특정해 호위함과 초계기 등을 투입, 경계·감시활동을 벌이게 된다.

장기적으로는 인공위성이 포착한 화상 정보 분석을 더해 AIS 스위치를 일시적으로 끄는 의심 선박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탐지능력의 향상을 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방위장비청은 AI 기술을 보유한 히타치제작소와 계약을 마치고 시스템 설계를 시작했다.

일본 정부가 기술개발에 나서는 이유는 자국 주변에서 외국 선박 등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이 신문은 "동중국해에서 북한 선박의 환적으로 석유 정제품의 위법 거래가 이뤄지고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해역에선 중국 선박의 진입이 잇따르고 있으며 지난 1~2일 독도 주변에서 한국의 해양조사선이 조사활동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덧붙였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