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연구장비 '같이' '나눠' 쓴다...범부처 국가연구시설장비 실태조사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범부처 국가연구시설장비 실태조사를 처음 실시한다. 공동 활용, 유휴 설비 이전을 통해 연구 장비 사용 효율성을 제고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부터 4개월간 대학, 출연연구기관 등에 구축된 국가연구시설장비 관리·활용 실태를 조사한다. 2005년부터 국가연구개발사업을 통해 구축한 3000만원 이상 시설·장비 5만5406점이 대상이다.

국가연구장비 '같이' '나눠' 쓴다...범부처 국가연구시설장비 실태조사 실시

올해부터 연구현장 부담을 줄이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부처별로 추진하던 실태조사를 최초로 통합했다. 20개 관계 부처가 합동 조사를 한다.

정부는 매년 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해 관련 정책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연구장비의 공동활용률을 높였다.

향후 공동활용뿐만 아니라 기관에서 안 쓰는 장비를 필요한 기관으로 이전해 국가연구시설장비 사용 효율성을 높인다.

정부는 조사에서 국가연구시설장비를 2점 이상 보유한 대학, 출연연, 기업 등 총 2064개 기관 대상으로 관리 체계를 점검한다. 연구장비 활용 현황 조사와 함께 유휴 장비 일제정비를 동시에 추진한다.

각 연구기관은 정비 기간 동안 기관 자체 계획을 마련해 장비를 정비한다. 유휴 설비가 필요한 기관에 이전될 수 있도록 장비활용종합포털(ZEUS) '나눔터'에 '나눔 장비'로 등록한다.

'정부합동 조사반'은 스스로 정비하지 않는 기관이나 자체 정비 결과가 부실한 기관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한다. 유휴 장비를 방치하거나 필요한 기관에 이전하지 않고 폐기하는 기관에는 1억원 이상 시설장비 도입에 제한을 둘 계획이다.

다음달부터 대학, 출연연 등 비영리 연구기관에만 이전하던 '나눔 장비'를 중소기업도 이전받도록 개선한다. 유휴 장비를 '나눔 장비'로 등록하는 기관 관리자에게 유지·보수비로 환급 가능한 '나눔 마일리지'를 부여한다.

정부는 공공자산인 대형연구시설의 공동활용 실적, 운영방식 등을 조사해 관계 부처와 함께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 대형연구시설 이용 연구자 설문조사로 현장 목소리를 수렴한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성과평가정책국장은 “실태조사를 통해 연구 현장에서 쓰이지 않는 장비를 수요기관으로 이전, 활용하고 대형연구시설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도록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국장은 “연구현장에서 자발적으로 연구장비를 잘 관리할 수 있도록 장비 구축에서 처분에 이르는 단계별 관리 방법을 알기 쉽게 설명한 가이드북을 제작, 배포한다”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