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정부, 스마트시티 협력…시범도시 공동 건설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과 중국이 스마트시티 확대를 위해 손을 잡았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21~23일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제4회 국제스마트시티 엑스포에 참가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와 스마트시티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한다고 밝혔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장관급 인사 10명으로 구성된 인민정부 국무위원회다. 토지정책, 해외 자원 개발, 국가에너지 관리를 담당하는 총리급 기구다. 중국은 스마트시티 정책으로 '지혜성시(智慧城市)'를 추진 중이다. 2020년까지 500개 스마트시티를 구축한다. 총 1조위안(약 164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양국은 MOU를 계기로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양국 간 교류를 확대하고 한국 기업의 중국 진출을 지원키로 했다. 시범도시 공동 건설과 제3국 공동 진출 등을 추진한다.

국토부는 MOU 교환이 정부 차원 협력 네트워크 확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한중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은 2015년 민간부터 공공, 정부 순으로 확대되고 있다.

국토부는 행사 참여를 위해 민관 합동 대표단을 구성한다. 한·중 고위급 회담 및 교류협력 세미나와 기업간담회를 열고 한국 홍보관을 설치한다. 민관합동대표단은 박선호 국토도시실장을 단장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토지주택연구원, 이에스이(ESE), 이큐브랩, 중앙대 등이 참여한다. LH, 한국수자원공사,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 스마트도시협회 등 유관기관과 세종·대전·대구·고양·강원도 등 지자체가 한국관에서 스마트시티 체감형 콘텐츠를 전시한다.

중국은 다음달 한국에서 열리는 '제2회 월드스마트시티 위크'에 참석한다.

박선호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중국도 한국처럼 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 정책을 적극 추진 중”이라며 “세계 최대 스마트시티 시장 중 하나로 양국 간 협력에 따른 잠재력이 크다”고 말했다.

또, “전방위 협력을 지속해 나가면서 우리 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