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BHGE, 제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술·사업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경한 한화시스템 ICT부문 대표, 로렌조 시모넬리 베이커휴즈GE 회장, 박장원 베이커휴즈GE 코리아 대표(왼쪽부터)가 업무협약 체결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 한화시스템>
<김경한 한화시스템 ICT부문 대표, 로렌조 시모넬리 베이커휴즈GE 회장, 박장원 베이커휴즈GE 코리아 대표(왼쪽부터)가 업무협약 체결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ICT부문 대표 김경한)과 베이커휴즈GE(한국 대표 박장원)는 20일 서울시 더플라자호텔에서 제조분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술과 사업협력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아날로그 정보를 디지털 형태로 변환하는 '전산화', 산업에 활용하는 '디지털화' 단계를 넘어 디지털 기술로 사회·산업 구조를 혁신하는 것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협약으로 자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련 역량과 BHGE가 제공하는 '벤틀리 네바다', 컨디션 모니터링·설비보전 솔루션 '엔터프라이즈 임팩트', 사이버 보안 솔루션, 설비자산 성과관리(APM) 소프트웨어 등을 접목한다.

한화그룹 제조계열사에 솔루션 관련 △사별 맞춤형 컨설팅 △시스템 구축·운영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외 사업까지 확대, 제조산업 효율화와 혁신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경한 한화시스템 ICT부문 대표는 “앞선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과 협력으로 그룹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박장원 BHGE 대표는 “검증된 BHGE 디지털 기술과 글로벌 성공사례를 기반으로 한화시스템이 그룹 내 제조혁신을 이끌도록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