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SCMP "中 지도부 무역전쟁 강경론…美 봉쇄전략에 '항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지도부 내부에서 미국의 무역전쟁이 단순한 관세 부과가 아닌 '중국 봉쇄전략'이라는 인식이 커지면서 대미 강경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러한 인식은 지난주에 끝난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본격적으로 제기돼 공감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다이허 회의는 중국의 전·현직 수뇌부들이 여름철 휴가를 겸해 베이징 동쪽 베이다이허 휴양지에 모여 국정을 논의하는 비공식 회의로, 올해에는 무역전쟁 대응 방향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당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대미 강경론이 비판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으나, 실제 회의 분위기는 이와 달랐다는 얘기다.

한 전직 고위 관료는 "중국은 결코 약한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되며, 자신 있고 굳건한 모습을 지켜야 할 것"이라며 "(무역전쟁의) 초기 단계에서 너무 많은 양보를 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더욱 도발적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인식은 최근 중국 관영 매체의 보도에서도 드러난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는 지난 10일 사설에서 "미국의 무역전쟁은 단순히 무역적자에 관한 것이 아니며, 훨씬 넓은 영역에서 중국을 봉쇄하고자 하는 것"이라면서 "이는 트럼프 행정부의 지속적인 개입과 봉쇄전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12일 사설에서는 "미국이 헤게모니를 추구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에 결연하게 맞서 싸워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지도부의 강경론을 부채질하는 것은 중국이 가장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대만 문제에서 미국이 보이는 태도이다.

미국은 중국이 내세우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받아들이기는커녕 미국을 방문한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지난 12일 로스앤젤레스에서 대만 국가원수 자격으로 화교들 앞에서 연설하는 것까지 허용했다.

중국 지도부는 미국이 대만 문제는 물론 중국을 봉쇄하려는 각종 조치를 연달아 시행하고 있다고 판단한다.

최근 트럼프 미 행정부는 중국의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에 맞서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에 대한 투자를 대대적으로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13일에는 외국 기업의 미국 투자에 대한 심사를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된 2019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NDAA)에 서명했다. 이는 중국의 미국 첨단기업 인수를 차단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이러한 양국의 대결 구도가 뚜렷해지면서 무역전쟁의 조기 해결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