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일반의약품 시장 1위 일동제약 '아로나민'…2위는 인사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상반기 일반의약품 시장 1위 일동제약 '아로나민'…2위는 인사돌

상반기 일반의약품 매출 1위 브랜드는 일동제약의 활성비타민 '아로나민'이 차지했다.

20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아로나민 시리즈는 상반기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구 IMS헬스) 기준 344억5000만원 매출을 올려 일반의약품 브랜드 중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1.68% 증가한 규모다.

2위는 동국제약 치주질환 보조 치료제 '인사돌'인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돌과 인사돌플러스로 구성된 인사돌 상반기 매출액은 200억9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3.71% 감소했다.

3위는 한독 진통소염제 '케토톱'이 196억9000만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대웅제약 '우루사'가 168억4000만원으로 4위다. 케토톱과 우루사 매출은 각각 23.92%, 12.97% 증가했다.

광동제약 '광동우황청심원'은 160억7000만원, 종근당 '이모튼'은 151억원 매출을 기록, 각각 5위와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년 대비 2.95%와 35.66% 증가한 수치다.

동화약품 소화제 '활명수'는 매출 147억3000만원을 기록, 4.21% 순위가 한 단계 내려왔다. 대웅제약 비타민제 '임팩타민'은 매출 140억9000만원을 기록, 15.44% 상승해 순위가 한 단계 올랐다. 이어 해열·진통·소염제인 타이레놀(137억원)과 아스피린(122억3000만원)이 뒤를 이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