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컴퓨터, 창립 35주년 기념 행사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창립 35주년을 맞아 비트컴퓨터 임직원과 가족이 임직원 초청 가족식사와 영화관람 행사를 가졌다.
<창립 35주년을 맞아 비트컴퓨터 임직원과 가족이 임직원 초청 가족식사와 영화관람 행사를 가졌다.>

비트컴퓨터(대표 조현정·전진옥)는 창립 35주년을 기념해 임직원, 가족 초청 식사와 영화관람 등을 했다고 20일 밝혔다.

회사는 1983년 8월 조현정 회장이 대학교 3학년 재학 중 자본금 450만원, 직원 2명으로 창업했다. 우리나라 대학생 벤처기업 1호, 소프트웨어 전문회사 1호, 의료정보 전문회사 1호로 기록된다.

국내 최초로 의료보험청구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클라우드 의료 정보 시스템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 1990년 비트교육센터를 설립하고 SW 개발자 양성에도 힘을 보탰다. 조현정 재단은 올해 20기 장학생을 선발했다. 현재까지 24억7000여 만원을 지원했다.

조현정 비트컴퓨터 회장은 “창업 당시 초심과 원칙을 고수하고, 새로운 환경과 시장에 끊임없이 변화하는 모습으로 향후 50년 이상을 내다보는 회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