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BMW리콜, 확실한 원인 규명이 먼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MW코리아가 20일 리콜을 시작했다. 이날부터 전국 61개 서비스센터에서 리콜 대상 차량에서 결함으로 보이는 부품을 교체하고 손질한다. 리콜 대상은 2011∼2016년에 생산된 '520d' 등 42개 디젤 차종 10만6317대다. 수입 차량 규모로는 사상 최대다. 회사 측은 최대 2년까지 걸리는 리콜 일정을 앞당겨 연내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부품을 선박이 아닌 항공편으로 공수, 최대한 빨리 교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리콜 시작부터 혼란의 연속이다. 정확한 교체 일자를 공지하지 못하거나 이미 확정한 예약일도 차일피일 미뤄지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리콜 공지를 확정한 지난주에도 10월 이후에 다시 문의해 달라는 답변뿐이라는 BMW 차주 불만이 빗발치고 있다. 일부 차주는 내년에야 가능할 것이라는 답변까지 들었다고 한다. 과연 예정대로 올해 안에 리콜 차량 전부를 교체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 행여나 당장 급한 불부터 끄자며 정확한 상황 파악 없이 부랴부랴 여론에 떠밀려 리콜 일자를 결정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마저 든다.

문제는 또 있다. 화재 원인이다. 지나치게 안이하게 보고 있다. BMW코리아 측은 원인으로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를 지목했다. 리콜에서도 EGR 쿨러와 밸브를 새 부품으로 교체하고 EGR 파이프 청소에 집중할 예정이다. 자동차 전문가 시각은 다르다. EGR는 예상되는 결함 가운데 하나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EGR 바이패스 부품 자체 결함, EGR 모듈을 포함한 엔진 설계 결함, 전자제어장치(ECU)와 같은 소프트웨어 결함 등도 함께 봐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리콜은 대단히 중요하다. 연쇄 화재 사태에서 중요한 변곡점이다. 리콜 이후 화재 사고가 그치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 정부와 BMW코리아는 원인 규명부터 결함 차량 대응까지 신중하면서 확실한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