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독감백신 출하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C녹십자는 올해 가을부터 내년 봄까지 쓰는 3·4가 독감백신 '지씨플루 프리필드시린지주'와 '지씨플루 쿼드리밸런트 프리필드시린지주' 국가출하를 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GC녹십자는 국내에 약 900만 도즈 분량의 독감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는 전년대비 10% 이상 늘어난 수치. 회사 측은 정부의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지원사업 대상자 확대에 맞춰 국내 공급량을 소폭 늘렸다고 설명했다.

북반구에 있는 나라는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독감이 유행한다. 백신제조사들은 이에 대비해 독감이 유행하기 전인 8월부터 각 의료기관에 예방백신을 공급한다.

CG녹십자 3·4가 독감백신은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일종의 품목허가인 사전적격심사(PQ) 승인을 받은 제품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 “10년간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올해에도 국내 최대 물량의 독감백신을 공급한다”면서 “수출용을 포함한 북반구 독감백신 출하가 마무리되면 곧이어 남반구 수출용 독감백신 생산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GC녹십자는 이달부터 출하제품에 대해 전국 의료기관에 공급을 시작하고 본격적인 영업 및 마케팅 활동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