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폼페이오 4차 방북 곧 이뤄질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볼턴 "폼페이오 4차 방북 곧 이뤄질 것"

미국 백악관 존 볼턴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19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곧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후속 외교를 뛰어나게 해왔고 가까운 미래에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곧 4차 평양 방문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가능성에 대해선 “그게 우리가 기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핵심 당국자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임박했음을 공개적으로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볼턴 보좌관은 '당신은 북한이 필요한 비핵화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는데, 북한이 진지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북한이 진지함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북한의 비핵화는 여전히 미국의 최우선 순위라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만났고, 문 대통령은 그 회담에서 '북한이 더 빨리 비핵화할수록 한국·일본의 대외원조, 수많은 국가의 해외투자에 대한 개방의 혜택을 더 빨리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우리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것들을 1년 이내에 하자고 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예스라고 했다”면서 “북한이 비핵화의 전략적 결정을 내리는 시점으로부터 1년은 남북이 이미 동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북한의 개입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러시아뿐 아니라) 중국과 이란, 북한의 선거개입 가능성에 대해 충분한 국가안보적 우려가 있다는 점은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면서 “올해 선거와 관련해선 이들 4개 국가가 가장 우려된다”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