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KT, 블록체인 기반 WaaS 사업 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틸론(대표 최용호)은 금융, 공공, 유통 등 분야에서 KT와 협력해 블록체인 기반 WaaS(Workspace as a Service)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WaaS란 클라우드 환경에서 원격 보안 접속을 매개로 전자문서 생성·유통·저장·관리 등을 가상 작업 공간에서 제공하는 페이퍼리스 서비스형 사업 모델이다.

양사는 KT의 블록체인 기술과 틸론의 클라우드 VDI(DaaS)·전자문서 유통체계 고도화 기술을 블록체인 플랫폼 위에 접목, 기업용 SW 클라우드 아웃소싱에 필요한 제반 서비스를 사업화한다.

양사는 온 프레미스 형태로 가상화 업무환경을 구축한 고객,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으로 생성되는 문서를 저장·유통·관리하는 고객, 모바일 통지 수요 고객 중 블록체인 기반 전자문서 관리 고도화를 요구하는 고객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최용호 대표는 “KT와 협약을 계기로 전자문서를 안전하게 생성하기 위한 환경에 DaaS를 적극 활용하고 전자문서 유통·보관·저장·폐기를 포함한 라이프 사이클 관리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전환점을 맞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틸론은 최근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보안 솔루션 '센터체인'을 출시하고 보안 가상화 △전자문서화 △블록체인 활용 진위 확인 등 세 가지 사업 영역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진행하는 '신 전자문서 유통체계 시스템 고도화 개발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