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TI, 퍼블릭망 기반 4K 동영상 콘텐츠 상영 플랫폼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부품연구원은 3840×2160 해상도(4K)의 고품질 문화예술 콘텐츠를 일반 인터넷망에서 스트리밍 할 수 있는 상영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기술은 비트심도 10, YCbCr4:2:2 크로마포맷, 고품질 압축 코덱표준(HEVC Main 4:2:2 10/12 profile)을 적용해 일반 인터넷망에서도 초고품질 영상을 전송할 수 있다. 기존 UHD 방송 대비 2배, HD방송 대비 약 10배 고화질인 4K 영상을 100Mbps급 인터넷망에서 50Mbps급으로 전송할 수 있다.

문화예술 콘텐츠에 적합한 기술도 탑재했다. 문화예술 공연은 조도가 낮은 환경에서 열려 촬영 시 노이즈가 발생한다. KETI는 이를 제거하는 MCTF 기반 전처리 필터를 개발해 화질을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실제 공연장과 달리, 상영 시 조도나 프로젝터 성능 등이 규격화되지 않은 중소 회관을 위해 스크린 화질과 스피커 음향을 보정하는 기술도 추가했다.

KETI는 이 기술로 공연장 시설이 부족한 중소도시, 군부대 등 소외지역에 콘텐츠를 손쉽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기술개발을 총괄한 김용환 KETI 수석은 “지난 2년간 중소 공연장, 아트센터에서 시범 서비스를 하며 기술을 검증했다”며 “중소도시는 물론 도심의 소규모 아트센터에서도 대극장용 공연 콘텐츠를 초고품질로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술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문화기술 연구개발사업'으로 개발됐다. KETI 외에도 아르떼, 판도라티비, 사운더스가 개발에 공동 참여했다.

중소 아트센터에서 상영된 스크린 오페라 리날도(자료: KETI)
<중소 아트센터에서 상영된 스크린 오페라 리날도(자료: KETI)>
서비스플랫폼 구성도(자료: KETI)
<서비스플랫폼 구성도(자료: KETI)>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