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중국 죽이려다가 우리도 죽는다" 美 기업인 관세폭탄 '성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중국 죽이려다가 우리도 죽는다" 美 기업인 관세폭탄 '성토'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2000억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대규모 관세 부과를 앞두고 20일(현지시각) 열린 청문회에서 미 기업인들이 '관세 폭탄'에 성토의 목소리를 높였다.

26일까지 이어지는 청문회에서는 350여명의 기업인이 관세 부과로 인해 자신들이 입게 될 피해를 얘기하며,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들 얘기를 듣고 관세 부과 대상의 최종 목록을 결정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앞서 각각 340억달러와 16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제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를 발표했으며, 다음 달부터 2000억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청문회에는 가방, 섬유, 의류, 액세서리 분야의 기업인들이 몰려들어 관세 부과가 과연 자신들이 운영하는 기업과 미 경제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따져 물었다.

이들은 특히 트럼프 행정부가 내세우는 "국가 안보를 지키고, '중국 제조 2025'(중국 정부의 첨단산업 육성책)를 저지하기 위해 관세를 부과한다"는 논리에 얼토당토않은 말이라고 일축했다.

미국 액세서리협회의 카렌 기버슨 회장은 "우리 300여 회원사 중 어느 곳도 '중국 제조 2025'와 관련 사업을 하지 않는다"며 "우리가 수입하는 제품은 모두 저부가가치 제품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항공기 조종사용 가방을 만드는 기업을 운영하는 로스 비숍은 "가방은 결코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 제품이 아니다"며 "우리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식의 정치적 분쟁 희생양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국에 공장을 두고 제품을 만드는 기업인들은 손기술이 뛰어나고 성실한 중국인을 대체할 만한 인력을 찾기가 쉽지 않다고 호소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