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걱정없는 데이터요금제' 출시···이통사 요금제 개편 완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 '걱정없는 데이터요금제' 출시···이통사 요금제 개편 완료

LG유플러스가 '걱정없는 데이터요금제'를 출시했다. 이로써 이동통신 3사 모두 데이터요금제 개편을 완료했다. 3사 모두 저가요금제 데이터 제공 용량을 1기가바이트(GB) 이상으로 늘렸기 때문에 정부 보편요금제 추진 동력이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는 걱정없는 데이터요금제 5종과 저가 데이터요금제 1종 등 총 6종 데이터요금제를 21일 출시했다. 동영상 시청 증가 추세를 고려해 대용량 데이터요금제를 신설하되 중저가 요금제를 강화했다.

걱정없는 데이터요금제 가장 큰 특징은 6.6GB 요금제(5만9000원)를 신설했다는 점이다. 국내 롱텀에벌루션(LTE) 가입자 1인당 평균 데이터 이용량과 비슷한 수준이다. 경쟁사 포함 기존 요금제는 3~4GB 다음 곧바로 무제한요금제로 건너뛰어 이용자 선택에 한계가 있었다.

7만원대 데이터 완전무제한 요금제(7만8000원)도 신설했다. 25% 요금 할인을 적용하면 5만8500원에 데이터 걱정이 완전히 사라진다. 6만9000원 요금제는 매일 데이터를 5GB 제공하고 소진하면 5Mbps로 속도를 제한한다. 11~15GB 데이터 나눠 쓰기가 가능, 가족이 뭉치면 할인 효과가 더해진다.

저가 요금제에서는 LTE데이터33 요금제를 신설했다. 3만3000원에 1.3GB를 제공한다. 33요금제로는 이통 3사 가운데 가장 많은 데이터를 제공한다. 선택약정 적용 시 2만4750원에 이용할 수 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와 상품을 지속 발표하고 고객에게 만족을 준다면 어느 시점에서 LG유플러스가 일등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이번 요금제 발표는 그 신호탄”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합류로 이통 3사가 새로운 데이터요금제 출시를 완료했다. 가장 먼저 데이터온 요금제를 출시한 KT는 두 달여 만에 100만 가입자를 돌파했고, SK텔레콤도 T플랜 출시 한 달여 만에 가입자 100만을 넘어서는 등 고객 호응이 뜨겁다.

가족 가운데 한 명이 고가 대용량 요금제에 가입하고 나머지 가족은 최저요금제에 가입, 데이터를 나눠 씀으로써 가계통신비를 절약하는 게 새로운 추세로 자리 잡았다.

최저요금제 데이터 제공 용량이 기존(300MB) 대비 3배 이상 늘어나면서 2만원대에 1GB를 제공하는 보편요금제 도입 필요성에 대한 공방도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