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 정보 무단 추적·수집 구글...집단 소송으로 확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위치 정보 무단 추적·수집 구글...집단 소송으로 확산

구글이 사용자가 위치 데이터를 수집하지 못하게 설정해도 위치 정보를 계속 추적, 캘리포니아주 북부지방법원에 제소됐다. 구글이 '스냅샷'으로 위치 정보를 무단 수집해 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 거주하는 구글 사용자 나폴레옹 파탁실이 구글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안드로이드 기기뿐만 아니라 아이폰에서 구글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하는 모든 사람을 대표한 집단 소송 형식이다.

파탁실은 구글이 고의로 캘리포니아주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고 사생활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안내 문구 눈속임으로 사용자를 기망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파탁실은 “구글은 이용자에게 위치 정보를 추적하지 않도록 설정할 수 있다고 밝혀 왔다”면서 “그 진술은 허위이며, 주요 목표는 전화 사용자를 은밀하게 감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은 구글 지도 사용자 대상으로 이동 경로 기록과 데이터를 획득한다. 사용자가 하루 동안 어떻게 움직였는지 분 단위로 기록된 경로를 통해 타임라인도 확인할 수 있다. 생활패턴, 소비습관 등을 유추할 수 있다. 구글 타깃 광고 정보가 된다.

구글은 지원 페이지를 통해 “언제든 위치 추적을 중지할 수 있다”면서 “구글 계정 위치 추적 사용을 중지하면 해당 구글 계정과 연결된 모든 기기에서 사용이 중지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프린스턴대 보안연구원 연구 결과 위치 정보가 사용자 의사에 반해 지속해서 수집되고 있다는 사실이 지난 13일 밝혀졌다. 실제로 수집을 멈추고 싶으면 구글 계정에 들어가 내 활동, 활동 제어, 웹 및 앱 활동 비활성을 택해야 한다. 구글 설명과 달리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한다.

위치 추적 기능이 꺼져 있어도 구글은 사용자 위치를 '스냅샷'으로 저장한다. 지속해서 추적하지 않아도 순간순간 사진 찍듯 저장하는 셈이다.

일부 구글 앱이 자동으로 위치 자료를 획득·저장하는 원리다. 구글 지도 앱을 열어 단순히 지도만 봐도, 웹 브라우저를 통해 검색하거나 날씨·시간 정보를 갱신할 때도 사용자 위치를 추적한다. 통신사 심(SIM) 카드를 제거해도 기지국과 와이파이로 위치를 파악한다.

조너선 메이어 연방통신위원회 집행국장은 “사용자가 위치 기록을 끄면 모든 설정이 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되자 구글은 16일 '일부 위치 데이터는 검색 지도 등 다른 구글 서비스에 이뤄진 활동 일부로 저장될 수 있다'고 도움말 페이지 안내 문구를 변경했다. 위치 정보 설정을 꺼도 앱 저장 정보를 활용해 계속 위치 추적을 할 수 있음을 시인한 셈이다.

구글 위치 정보 수집 논란은 1년 새 벌써 세 번째다. 지난해 11월 구글은 스마트폰 이용자가 이동통신 기지국과 접속해서 통화와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하면 기지국 정보를 모아 서버에 저장, 도마에 올랐다. 사용자 동의 없이 개인 위치 정보를 모았기 때문이다. 기지국 셀 아이디 정보를 수집하면 스마트폰 이용자 동선을 알 수 있다.

지난 5월에는 호주에서 스마트폰 사용자 수백만명 정보를 무단 수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호주 경쟁·소비자위원회(ACCC)가 조사에 나섰다.

최초 제보자인 K. 샨카리 UC버클리 대학원 연구원은 “위치 추적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명확하게 고지하지 않은 점이 불쾌하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