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소방학교 소방과학연구실, 드론 전문교육기관 지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방청(청장 조종묵)은 중앙소방학교 소방과학연구실이 초경량비행장치(드론) 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소방에서 드론은 산악지역과 내수면 실종자 수색, 지휘통제 상황관리 모니터링 등으로 활용된다. 유해물질 탐지, 방사능 측정 등 그 활용 영역이 넓어진다. 전문교육기관 추진을 담당한 중앙소방학교 소방과학연구실은 소방드론 활성화를 위해 재난치안용 드론 개발(다부처연구개발사업)과 현장실용성강화(리빙랩)를 병행 추진했다.

드론
<드론>

연구개발 결과물의 재난현장 실용성 강화의 목적으로 운영되는 전문교육기관을 통해 소방드론 운용자를 양성한다. 운용자 인력풀을 연구개발에 필요한 전문자문인력으로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방청은 올 하반기부터 중앙소방학교에 자체교관양성, 시범교육을 중심으로 전문교육기관을 운영한다. 내년부터 시설과 장비를 확충해 매년 60명 이상의 드론 국가자격자를 배출할 계획이다.

초경량비행장지 전문교육을 기반으로 전술운용 교육, 특화임무 교육 등 한층 더 심화된 교육과정을 개발한다.

김홍필 중앙소방학교장은 “전문교육기관 지정을 통해 재난현장에서 드론을 활성화하는 초석을 마련한 것”이라며 “재난현장 임무 특화 교육을 신설해 소방드론 전문 운용자를 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순 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