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50억 상생펀드 '헬스케어 스타트업'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웅제약 로고
<대웅제약 로고>

대웅제약은 헬스케어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50억 규모 상생펀드를 조성한다.

대웅제약은 4월 대웅제약이 25억원, 석천나눔재단이 25억원을 출자해 만든 '건강한삶기술창업벤처PEF'를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인 '프라이머'와 함께 운영하며 스타트업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프라이머는 개인 투자자들이 운영 파트너로 참여한다. 2010년부터 150개 이상 초기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와 멘토링을 지원, 유망 기업을 발굴했다.

건강한삶기술창업벤처PEF 상생펀드는 헬스케어, 바이오 분야의 기술, R&D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초기 창업지원금을 비롯, 사무공간과 헬스케어 관련 영업 마케팅 노하우 자문, 네트워킹 기회 제공 등 육성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이 프로그램에 선정되면 중소기업벤처부에서 지원하는 민간투자 주도형기술창업지원사업(TIPS) 추천을 받을 수 있으며, TIPS 프로그램에 선정되면 정부로부터 최대 7억원 추가 연구개발 자금·마케팅 자금을 지원받는다.

대웅제약은 프라이머를 통해 접수된 사업보고서를 전문가 관점의 1차 평가와 투자자 관점 2차 평가를 통해 검토해 기업을 선정한다. 현재 우수 스타트업 2곳이 지원을 받는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상생펀드를 통해 성장 가능성이 있는 헬스케어 스타트업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지도록 지원, 상호 발전하도록 돕는 징검다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면서 “스타트업이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다양한 투자 지원을 확대해, 정보기술(IT)이 결합된 바이오 분야 등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인재육성에도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