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청, 기술지원 안되는 장비로 통신망 운영 논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드림넷이 경북지방경찰청에 발송한 공문 중 일부. 경북지방경찰청에 납품된 제품 확인 결과, 타 관공서와 학교, 민간기업 납품 용도로 출고된 제품을 확인 "기술지원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한드림넷이 경북지방경찰청에 발송한 공문 중 일부. 경북지방경찰청에 납품된 제품 확인 결과, 타 관공서와 학교, 민간기업 납품 용도로 출고된 제품을 확인 "기술지원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경북지방경찰청이 비정상 유통경로 탓에 제조사 기술지원이 불가한 통신 장비를 운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고 발생 시 유지보수가 어려워 안정적 망 운용이 우려된다.

한드림넷은 경북지방경찰청이 본래 공급처가 아닌 스위치 장비를 임의로 설치·운용하고 있다며 '기술지원 불가'를 통보했다. 향후 발생하는 사후서비스(AS), 감사, 민원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지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경북지방경찰청은 한드림넷을 통해 이를 인지하고도 네트워크 구축 준공을 승인, 업무망 등 일부를 운용 중이다. 네트워크 중단 등 사고가 발생해도 제조사 지원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한드림넷이 기술지원 불가를 통보한 것은 경북지방경찰청 도입 제품이 정상 유통 경로를 거친 제품이 아니기 때문이다. 경북지방경찰청에 설치하기 위해 출고한 제품이 아닌, 다른 공공기관과 기업용 제품이 납품돼 정상적 기술지원 등 사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는 것이다.

경북지방경찰청이 선정한 네트워크통합(NI) 업체가 한드림넷 제품 유통사를 무단 변경한 것이 발단이 됐다. 최초 제품을 공급키로 한 A유통사는 2014년부터 청사 이전을 위한 네트워크 기획·설계에 참여, 올해 NI업체로부터 제품 구매 승인까지 받았다. 경북지방경찰청에 납품하기 위해 한드림넷으로부터 수억원 규모 스위치를 구매했다.

그러나 NI업체는 A유통사와 논의 없이 또 다른 B유통사를 통해 한드림넷 스위치를 구매, 경북지방경찰청에 설치했다. NI업체가 이중 계약을 체결한 셈이다.

NI 업체의 일방적 유통사 변경에 대해선 구체적 이유가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A유통사 구매 장비를 대체하기 위해 부산폴리텍대학 등에 장비를 납품하겠다는 허위 발주서를 꾸민 정황도 포착됐다.

한드림넷 유통사 관계자는 “부산폴리텍대학 등 발주기관에 확인한 결과, 해당 기관은 한드림넷 네트워크 스위치를 구매한 사실조차 알지 못했다”면서 “허위로 통신장비 구매 발주를 꾸민 것은 명백한 불법 행위”라고 지적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비정상 경로로 제품이 공급된 것을 알고서도 묵인, 기술지원이 안 되는 상태에서 장비 운영을 시작했다는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경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다른 경로로 기술 지원 확약서를 확보해 안정적 유지보수가 가능하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비정상적 제품 유통 경로와 준공 승인 과정에 대해서는 해명을 회피했다.

A유통사 등은 경북지방경찰청 감사 요청 등 추가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져 논란 확대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