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국립서울현충원서 봉사활동 펼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일 종근당 신입사원들이 국립서울현충원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20일 종근당 신입사원들이 국립서울현충원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종근당은 120기 신입사원 70여명이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리며 헌화와 묘역정화활동을 펼쳤다고 21일 밝혔다.

봉사활동은 신입사원들이 사회 구성원으로서 이웃과 함께 하는 나눔 정신을 먼저 배우도록 하자는 이장한 회장 제안에 따라 마련됐다. 이날 신입사원 70여명은 현충탑에서 순국선열에게 참배한 뒤 묘역으로 이동해 묘비를 닦고 묘비 주변 잡초와 시든 꽃을 정리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이동희 씨는 “온갖 역경과 고난을 마다하지 않고 우리나라의 발전을 위해 앞장서신 분들이 있기에 오늘 날의 우리가 있는 것”이라며 “한 분 한 분의 묘비를 직접 닦으며 나도 우리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돼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종근당은 2009년부터 신입사원들을 대상으로 연수 기간 동안 연탄봉사활동, 무료급식 배식 봉사, 농촌 일손 돕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친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