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임무 완수한 아리랑 5호, 2년 더 우주 지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목적실용위성 5호 우주상공 상상도.
<다목적실용위성 5호 우주상공 상상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년의 정규임무를 충실히 완수한 국내 최초 영상레이더 위성인 다목적실용위성 5호('아리랑위성 5호')의 운영기간을 2020년 8월까지 2년 연장한다고 21일 밝혔다.

아리랑위성 5호는 1m 해상도 레이더영상을 제공하는 국내 최초 전천후 레이더 관측 위성이다. 2013년 8월 22일 발사 이후 현재까지 5년 동안 지구관측 레이더영상 획득 등 정규 임무를 수행중이다. 구름이 많거나 햇빛이 없는 야간에도 전천후 지구관측이 가능한 저궤도(운영궤도 550km) 인공위성이다.

아리랑위성 5호의 정규 임무 기간은 22일까지다.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산학연 전문가를 중심으로 검토위원회를 구성, 아리랑 5호의 운영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기술 점검을 실시했다. 위성본체·탑재체와 지상국 등 시스템 정상 작동 여부, 교신과 궤도유지 상태, 안정적 위성 운영과 잔여 연료량, 영상품질의 우수성 등을 확인한 결과 2년간의 추가 임무 수행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다. 아리랑위성 5호는 지난 5년간 지구궤도를 약 2만7000회 회전하고 7000회 가량 지상기지와 교신했다. 5만8440회에 걸친 촬영으로 공공과 민간이 필요로 하는 국내외 레이더 영상 12만7000장을 제공했다.

홍수, 가뭄, 산불, 지진과 지반침하, 해양 기름유출 등의 재난, 재해 상황에서 관측 영상을 제공했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레이더 관측 위성인 아리랑위성 5호의 성공적 임무완수로 국가 위성 개발, 운영 기술이 한 단계 도약했다”면서 “운영기간 연장으로 레이더 관측 영상을 차질 없이 보급하여 국민생활과 안전에 지속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