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태풍 대비 '국가위기관리체계' 가동…"인명·재산 피해 없도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는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21일부터 국가위기관리체계를 본격 가동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태풍으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범정부적인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한 바가 있다.

정부는 태풍 솔릭 북상에 국가위기관리체계를 가동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왼쪽 세번째)이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태풍 움직임과 정부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사진:청와대>
<정부는 태풍 솔릭 북상에 국가위기관리체계를 가동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왼쪽 세번째)이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태풍 움직임과 정부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사진:청와대>>

이날 오전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태풍 진행상황 및 정부대처상황을 점검했다.

국가위기관리센터는 6년 만에 한반도에 상륙하는 태풍으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없도록 재해취약분야에 대한 대책을 집중 점검했다. 아울러 태풍 경로가 남북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리고 있는 금강산 지역으로 통과 예상됨에 따라 관련 안전대책도 함께 점검하고 있다.

청와대측은 “관계부처·지자체와 영상회의를 실시간 개최하고 있고, 태풍 진행경로 및 정부대처상황을 대통령께 수시로 보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서울상황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태풍 솔릭이 지나가는 이틀 동안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의 모든 공직자는 비상한 각오로 경계태세에 임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이 총리는 행정안전부와 관계부처의 비상상황실 가동을 비롯해 정부와 지자체의 선제적 피해 예방조치와 적극적인 대응을 당부했다.

이 총리는 또 △양식장·비닐하우스·축사 등 농수산 시설물 피해예방 조치 △신속한 구조·구급·응급복구를 위한 피해 복구태세 준비 △태풍 상황의 실시간 파악과 신속 전파를 위한 전파·전달 시스템 사전 점검 등을 주문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