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산업 지역협의체' 출범…지역 맞춤형 정책 발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동차산업 지역협의체' 출범…지역 맞춤형 정책 발굴

정부와 지자체가 위기를 맞은 자동차산업 활력 제고를 위해 손을 잡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자동차산업 지역협의체' 출범식을 열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서는 최근 자동차산업 동향과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지역별 부품업계 경영상황 및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협의체는 중앙정부와 지자체간 정례 협의채널을 통해 업계 애로사항을 발굴·해소하고, 지역과 소통을 강화해 현장 밀착 정책과제를 발굴하기 위해 출범했다. 2013년 실무자 중심으로 한시적으로 운영했던 지역협의체를 지자체 담당과장이 참석하는 분기별 정례협의체로 격상했다.

산업부는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부품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추경으로 긴급 편성한 '자동차부품기업 위기극복 연구개발(R&D) 사업'과 '퇴직인력 지원사업'에 지자체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자동차부품기업 위기극복 지원 사업은 중소·중견 자동차부품기업의 국내외 수요처 발굴 및 사업다각화를 위해 총 295억원을 지원한다. 과제 접수에서 평균 3.6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다음달 중 협약을 체결한다.

정부는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전환교육 및 재취업 사업에 총 81억원을 지원한다. 퇴직인력과 대상기업 모집 중이다. 내달 5개 권역별 재취업 박람회와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지자체 담당과장은 지역별 자동차산업 현황과 함께 부품업체 애로사항을 설명했다. 지역협의체 출범을 계기로 추가 지원 방안 발굴을 희망했다.

산업부와 지자체는 국내 부품업계의 현 상황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산업부는 지자체와 함께 자동차부품업계 긴급 실태조사를 하기로 했다. 30일 광주지역 부품업계 간담회를 시작으로 지역별 순회 현장 간담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를 토대로 자동차산업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업계 지원방안 등을 적극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