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中日, 통일된 규격 전기차 급속충전기 공동개발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과 일본이 통일된 규격의 전기자동차용 급속충전기를 공동개발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2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국 관련 업계 단체는 2020년까지 10분 이내에 충전이 가능한 충전기를 함께 개발할 방침이다.

중국과 일본, 유럽이 규격 경쟁을 벌이는 전기차 충전기 시장에서 양국 업계가 손을 잡게 되면 90% 이상의 점유율을 갖게 될 것으로 신문은 예상했다.

일본의 급속충전기 규격인 '차데모' 보급을 위해 자동차·충전기 제조사 등이 설립한 '차데모 협의회'와 중국의 규격인 'GB/T'를 추진하는 '중국전력기업연합회'는 이르면 이달 안에 베이징에서 합의서에 조인할 계획이다.

일본의 급속충전기 출력은 현재 150㎾ 안팎이고 중국 측은 50㎾ 전후지만, 양측은 500㎾ 이상으로 실용화를 목표로 하기로 했다.

현재 일본 측 충전시간은 30분 정도 걸리지만 이를 10분 이내로 단축할 방침이다.

일본 측은 고속충전·안전 관리 기술을 제공하고 중국 측은 부품을 공급하는 방안을 상정하고 있다.

신문은 "충전기가 세계 표준으로 자리잡게 되면 자국의 전기차 수출이 쉽게 돼 노하우를 가진 업체의 제조·판매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제]中日, 통일된 규격 전기차 급속충전기 공동개발 추진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