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출구 찾을까...22일부터 차관급 협상 재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대표단 협상을 두 달 만에 재개한다. 위안화 환율 문제가 핵심 쟁점이 될 전망이다. 우리 통상 당국은 무역갈등 양상을 살피면서 수출 호조세 유지와 연간 목표 달성에 주력한다.

외신 등에 따르면 미중 양국은 22~23일(현지시간) 이틀간 워싱턴에서 차관급 협상을 한다. 중국 측에서는 왕서우원 상무부 부부장, 미국 측에서는 멀패스 재무부 차관이 각각 대표로 나선다.

양국이 머리를 맞대는 것은 지난 6월 초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베이징에서 만난 이후 처음이다. 양국이 23일부터 각각 160억달러 규모 상대국 제품에 2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예정인 가운데 열린다.

160억달러(약 18조원) 규모 중국 제품에 대한 미국의 25% 관세는 23일 발효된다. 중국도 같은 날 동일한 규모 미국 제품에 25% 관세를 물리기로 했다.

이에 앞서 2000억달러 규모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미 무역대표부(USTR) 공청회가 지난 20일 워싱턴에서 시작됐다. 미국은 소비재가 처음 포함된 수천여개 중국 제품에 대해 10% 또는 25% 관세를 검토하고 있다. 27일까지 6일간 열리는 공청회에서 360개 기업과 협회 임원은 관세가 개별 산업에 미칠 영향을 진술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정부가 중국에 대해 강온 양면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2000억달러 규모 제품에 관세를 물리려 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관세 폭탄을 거두기 위한 협상을 재개한다는 것이다.

한 소식통은 미국 재무부가 당근을 제시하고 미국 무역대표부는 채찍으로 위협하는 방식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한 것이라고 전했다.

미중 양측은 이번 회담이 무역분쟁을 다룰 방법을 찾는 것이 목적이며, 향후 추가 협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협상이 순조롭게 풀린다면 양측은 11월 다자간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만나 무역전쟁을 끝낼 방법을 찾을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협상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도 만만치 않다. 미국이 관세부과 계획을 밀어붙이고 중국도 예고대로 보복하는 시나리오다.

위안화 환율 문제가 핵심 쟁점이 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 분쟁을 끝낼 시간표는 없다.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중국이 위안화 환율을 조작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지식재산권 보호와 산업 보조금 철폐, 시장개방 확대 등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위안화 환율 문제는 10월 미국의 환율 보고서 공개까지 미중 양측이 협상의 지렛대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번 협상에서는 양측 대표가 대표성과 책임을 얼마나 가지고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중 무역갈등으로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 관련해 위안화 절하에 따른 중국 수출 변화, 우리 상품의 경쟁력 상승 등 다각도로 살펴보고 있다”며 “수출 상승세 유지와 연간 목표 달성을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