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지자체와 '감염병' 대응 강화 체계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질병관리본부, 지자체와 '감염병' 대응 강화 체계 구축

질병관리본부는 지방자치단체 감염병 검사 대응 강화를 위해 전국 17개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중심 권역별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고 22일 밝혔다.

감염병 검사 분야 권역별 협력체계 구축은 지역사회에서 발생하는 감염병에 대한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감염병 검사업무에 대한 상호 협력을 위해 추진한다.

협력 내용은 지역사회 감염병 유행, 자연 재해 발생, 군중 행사 등에 따른 검사 수요 증가 시 감염병 검사를 공동으로 대응, 검사와 관련한 시설, 장비, 자원 등의 공동 활용 등을 포함한다.

협약은 23일 호남권을 중심으로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영남권 등 4개 권역에서 추진된다.

호남권역 업무협약은 보건환경연구원과 협력을 통해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감염병 대응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이 골자다.

정부는 내년 7월 광주에서 개최 예정인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대비해 호남권역 지자체 간 협력을 통해 국제 행사를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는 좋은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감염병 검사 분야 권역별 협력체계 출범이 감염병 대응 패러다임을 지자체 개별 대응에서 지자체 간 협력을 통한 공동 대응으로 전환하는 중요한 계기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