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화성시·수자원공사, '화성 국제테마파크' 재정상화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도,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가 지난 10년간 공전하던 국제테마파크 사업 정상화를 위해 손잡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경기도청에서 국제테마파크 정상화를 위한 협약서에 서명하고 협약식에 참석한 주민들과 화성 국제테마파크의 성공적 추진을 다짐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은 1만명 직접 고용유발효과가 예상되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사업으로 '서해안 평화관광 벨트사업'의 중요한 구심점이 될 전망이다. 관광·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파급효과로 경기도 서비스산업 활성화에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테마파크 사업은 지난 10년간 추진해 왔으나, 두 차례 무산됐다. 3개 기관의 꾸준히 협의해 유니버셜 스튜디오에 국한하지 않고, 세계적 수준 테마파크를 유치 및 조성하기로 했다. 금년 2월 정부 현장 밀착형 규제혁신 추진방안에 반영됨에 따라 재추진 동력을 확보했다. 경기도,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는 그간 사업 재추진 방안 마련을 위해 협의해 왔다.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418만㎡(송산그린시티 내 동측 부지) 면적에 테마파크, 워터파크, 상업시설, 골프장 등 세계적 수준 복합리조트형 테마파크로 조성될 예정이다. 예상 총사업비 3조원 이상이 투입돼 일본, 중국, 싱가포르 등 주요 테마파크와 경쟁하는 한국 대표 테마파크 리조트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화성 국제테마파크 정상화를 바라는 도민 열망이 지난 10년 동안 계속된 계획수립과 수정, 협의, 법 개정 과정을 거쳐 오늘 재정상화 출발점에 섰다”면서 “이 자리에는 지역주민 대표도 계신데 경기도는 도민과 약속을 지키는 파트너로서 사업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서해안 관광벨트 구심점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국제테마파크 사업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사업자 공모를 실시해 내년 상반기에 사업시행자를 선정하고, 토지계약 및 인허가 등의 절차를 걸쳐 2021년 착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위치도.
<화성 국제테마파크 위치도.>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