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비상]교육당국 비상체제…전국 유치원·초중 휴업 권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태풍 대비 점검 모습
<전자신문DB>
<태풍 대비 점검 모습 <전자신문DB>>

태풍 '솔릭'에 교육 당국이 비상대응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지방교육청들도 일제히 지역 유치원·초중교에 휴업을 명령하고 나섰다.

교육부는 23일 오전 11시를 기해 기존 '상황관리전담반'을 김상곤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로 격상해 운영하기로 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회의를 열고 태풍대비 사전조처와 피해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각 교육청도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에 24일 휴업을 명령하고 고등학교에는 휴업을 권고하기로 했다. 경기도교육청과 인천시교육청도 교육감이 직접 회의를 열어 전 학교 휴업·휴교령을 검토할 계획이다.

전남도교육청은 23일 모든 학교를 휴업하기로 했다. 충북도교육청은 23일은 오전수업만 하고 24일은 등교를 오전 10시 이후로 미루라고 각급 학교에 전했다. 23일 전국적으로 휴업하는 학교는 1500곳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