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소형기지국 '스몰셀' 장비 이어 SW까지 직접 개발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이상훈)이 5세대(G) 이동통신 기반 소형기지국 장비에 이어 소프트웨어(SW)까지 직접 개발한다. 장비와 함께 개방형·지능형 SW도 개발해 5G 서비스 실현 및 고도화를 이끈다는 방침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2022년 상용화를 목표로 '5G 무선접속(NR) 기반 지능형 오픈 스몰셀' 기술 개발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LTE 기반 배낭형 소형셀 기지국을 시연하는 모습
<LTE 기반 배낭형 소형셀 기지국을 시연하는 모습>

스몰셀은 철탑 기지국보다 작은 소형 이동통신 기지국이다. 커버리지 반경은 1㎞ 이내로 좁지만, 설치가 쉽고 상대 성능이 뛰어나다. 도심지 통신 트래픽을 해소한다.

ETRI는 2016년 LTE 스몰셀 기술을 국산화 한 바 있다. 5G 스몰셀은 이전보다 사용자 체감 전송속도를 높이는데 초점을 맞췄다.

우선 2020년까지 SK텔레콤, 콘텔라, 유캐스트와 함께 국제표준기구 '3GPP'가 규정한 기본 규격 'Rel.15'을 만족시키는 기반 기술을 확보한다. 핵심은 5G 네트워크만 '단독모드'로 사용하는 스몰셀 기지국 개발이다. 추가로 사용자 체감 전송 속도를 높이는 '위치기반 빔포밍' 기술도 개발·적용한다. 빔포밍은 안테나 빔이 특정 단말에만 비추도록 하는 방식을 뜻한다.

ETRI는 이어 2022년까지 고도화 규격인 'Rel.16' 기술을 구현한다. 곧 구체화 될 Rel.16에 대응해 체감 전송속도를 높이는데 주력한다. 기술을 상용화 수준으로 발전시키고 지능형·개방형 인터페이스도 추가한다. 관련 특허 확보 및 국제표준 기술 개발에도 적극 참여한다.

ETRI 연구진이 LTE 기반 소형셀 기지국 SW기술을 다양한 상용 단말기기와 접속해 시연하는 모습
<ETRI 연구진이 LTE 기반 소형셀 기지국 SW기술을 다양한 상용 단말기기와 접속해 시연하는 모습>

ETRI는 이번 기술 개발이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몰셀은 작은 규모의 다양한 융합서비스를 수용한다. 중소기업이 쉽게 참여할 수 있는 분야다.

김태중 ETRI 미래이동통신연구본부장은 “5G 스몰셀 기반기술 국산화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이동통신 장비시장 참여하는 돌파구가 될 것”이라며 “다양한 5G 융합서비스 적용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