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한 명 쓰는데 드는 노동비용 월 500만원 넘어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기업에서 근로자 1명을 채용하는데 드는 월평균 노동비용이 처음으로 500만원을 넘었다. 노동비용이 커질수록 기업 인력 채용 부담도 늘어나기 때문에 고용위축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2017 회계연도 기업체 노동비용조사 규모별 노동비용. [자료:고용노동부]
<2017 회계연도 기업체 노동비용조사 규모별 노동비용. [자료:고용노동부]>

23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7 회계연도 기업체 노동비용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용 근로자 10명 이상 기업체 3526곳의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전년보다 1.8% 늘어난 502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노동비용은 직접 노동비용(임금)과 간접 노동비용으로 나뉜다. 간접 노동비용은 퇴직급여, 법정 노동비용(4대 보험료), 법정 외 복지비용(주거·건강보건·식사비 등), 채용·교육훈련비 등으로 구성된다.

노동비용 증가율은 2013년 1.4%에서 2014년 2.6%로 올라갔다가 2015년 2.4%로 다소 내려간 뒤 2016년에 3.2%로 반등했다. 지난해 다시 1.8%로 증가율이 감소했다. 이번 조사는 2017 회계연도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올해부터 적용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효과는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

근로자 1인당 직접 노동비용은 월 399만5000원으로 전년대비 1.4% 증가했다. 정액·초과급여는 323만7000원으로 전년보다 2% 증가했고, 상여·성과급은 75만8000원으로 전년보다 0.7% 감소했다.

간접 노동비용은 월 102만9000원으로 전년대비 3.2% 증가했다. 교육훈련비용(8.1%), 법정외 복지비용(6.8%), 채용관련비용(5.9%) 순으로 증가폭이 컸다

법정 노동비용은 근로자 1인당 34만원으로 전년대비 2.9% 늘었다. 건강보험료(12만7000원), 국민연금(11만9000원), 고용보험료(4만6000원), 산재 보험료(4만3000원) 순이었다.

법정 외 복지비용은 21만1000원이며, 이 중 식사비용이 7만3000원으로 전체의 34.3%를 차지하고, 교통통신비용 2만4000원(11.2%), 자녀학비보조비용 2만2000원(10.6%) 순으로 높았다. 전년대비 증가율은 휴양·문화·체육·오락비용(10.8%), 교통·통신비용(10.7%), 보험료지원금(10.7%), 건강·보건비용(4.8%) 순이다.

2017 회계연도 기업체 노동비용조사 산업별 노동비용. [자료:고용노동부]
<2017 회계연도 기업체 노동비용조사 산업별 노동비용. [자료:고용노동부]>

산업별 노동비용을 보면 전기·가스·증기·수도사업이 878만7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금융·보험업(866만9000원)·제조업(572만8000원)이 뒤를 이었다. 청소·경비 등이 포함된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은 236만4000원으로 가장 낮았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노동비용 증가율 격차는 소폭(2.6%p) 줄었다. 300명 미만 중소기업 사업장 노동비용은 407만9000원으로 전년대비 3.5% 증가했고, 300명 이상은 622만2000원으로 0.5% 감소했다.

노동비용은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65.6% 수준에 그쳤다. 1000명 이상 사업장은 698만7000원으로 10~29인 사업장(395만4000원)보다 두 배 가량 많았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대기업 노동비용이 감소한 원인은 현대차 등을 중심으로 지난해 말 지급해야 할 임금협상타결분 협상 지연으로 올해 2~3월 뒤늦게 지급되면서 직접노동비용이 다소 감소했기 때문”이라며 “내년 조사에서는 대기업 노동비용 증가폭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 회계연도별 노동비용 추이 >

(단위: 천원, %)

직원 한 명 쓰는데 드는 노동비용 월 500만원 넘어섰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