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IBM, 카페인 필요한 사람에게 알아서 커피 배달하는 드론 개발 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BM이 개발중이 커피 배달 드론. 출처:IBM
<IBM이 개발중이 커피 배달 드론. 출처:IBM>

IBM이 졸린 사람을 예측해 미리 커피를 갖다주는 드론을 개발 중이라고 USA투데이와 파이낸셜타임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BM은 커피 배달 드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드론에는 카메라와 생체 인식 센서가 있어 카페인이 필요한 이를 알아낸다. IBM 특허에 따르면 드론은 얼굴·음성 인식 소프트웨어를 사용한다. 최근 수면 시간이나 참석한 회의, 혈압, 얼굴 표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앱이나 손을 흔드는 동작만으로도 커피 배달 드론을 부를 수 있다.

다만 커피 배달 드론은 전날 지나치게 과음한 이에게는 커피를 배달하지 않는다. 드론은 비정상적으로 불분명한 말투와 동공 크기를 인식해 음주 여부를 확인하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다. USA투데이는 “드론이 미성년자도 식별할 수 있어 성인에게만 커피를 전달한다”고 보도했다.

다만 이 드론 크기는 아주 작지 않을 전망이다.

IBM은 드론이 얻은 개인정보는 사생활 보호 규정에 따라 철저하게 보호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드론이 공중에서 커피를 쏟는 것에 대해서는 안심해도 된다고 IBM은 강조했다. 특허에 따르면 커피는 누출 방지 케이스에 담겨 전달된다.

IBM은 주로 사무실이나 카페에서 커피 배달 드론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IBM이 여러 기술을 결합해 이익과 재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IBM 대변인은 “IBM은 연구원들에게 상업적이지 않은 아이디어도 계속 연구하라고 독려한다”며 “여러 아이디어가 나와 혁신을 만든다”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